티스토리 뷰



영화 ‘픽셀’은 사실 아이맥스로 보기엔 뭔가 많이 약한(?) 작품이다. 우리가 아이맥스로 영화를 본다는 것은 말그대로 아이를 맥스로 체험하는 건데, ‘매드맥스’처럼 드넓은 사막이 나오는 것도 아니고, ‘인터스텔라’처럼 광활한 우주가 등장하는 것도 아니다.



그저 미국을 비롯한 몇몇 나라의 도시가 살짝(?) 그려지고, 영화제목처럼 픽셀(?)로 이루어진 외계침략자(?)들의 모습이 우리를 즐겁게 해줄 따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직접 가서 확인한 이유는 최근에 아이맥스로 개봉했기 때문이다.








‘픽셀’은 영화만 놓고 보자면 한국 관객에게 크게 환영받기가 어렵다. 외계인이 침공하지만 외계인에 대한 묘사는 거의 이루어지지 않는다. 마치 ‘인디펜던스 데이’처럼 주인공을 비롯한 등장인물을 돋보이기 위해서만 좋재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꺼풀만 까서 본다면 ‘픽셀’은 아기자기한 재미가 있는 영화다. 갤러그, 동키콩, 테트리스 등등. 80년대 오락실을 수놓았던 비디오 게임들이 출연하고, 게임을 통해서 루저들이 세계를 지켜내는 영웅으로 탄생하는 순간들은 마치 관객에게 ‘당신의 삶을 포기하지 마세요’라고 메시지를 던지는 것 같다.



큰 기대를 갖지 않는다면, 소소한 재미를 즐기고, 80년대에 오락실을 간 경험이 있는 이라면 꽤 즐겁게 감상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픽셀’은 위에서 밝혔지만 블록 버스터 영화가 아니기에, 화질과 음질에서 즐길 거리가 별로 없다. 3D로 감상했지만, 늘 그렇듯이 3D의 강점은 별로 없다. 화질 자체는 무난하다. 음향으로 넘어가도 그러하다.



외계침략자들이 등장할때 나오는 정겨운 게임들의 뿅뿅 거리는 사운드와 대도시가 픽셀 단위로 분해되고 부셔지는 소리는 효과음(?) 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에 사운드적 쾌감을 느끼기가 어렵다. 그나마 천호IMAX의 경우엔 음량이 왕십리IMAX보다 1.5배이상 크기 때문에 음량에서 오는 쾌감은 있었다.



대신 아직 오픈 초기인 탓인지, 아님 하필이면 우리가 감상한 날만 그런건지 약간의 잡음과 몇몇 부분에서 (사소하지만) 등장인물의 비명이 빠지는 것을 확인했다. 영화를 두번 보지 않았다면 모르고 지나갈 대목이지만. 개인적으론 아쉬운 점이 있지만, 같은 값이면 천호IMAX로 가는 게 더 매력적이라 여겨진다.



물론 5호선 굽은다리역으로 가야 하는 물리적 거리의 한계와 주변엔 편의점도 없고, 3층 식당가와 1층의 롯데리아와 던킨도너츠를 제외하면 먹을거리가 별로 없는 점은 약점이지만. 영화에 대한 열정이 가득하다면, 천호IMAX는 충분히 매력적인 선택지라 여겨진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36,195,971
Today
615
Yesterday
916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