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누군가를 만나러 가는 길은 늘 즐겁다. 특히 친한 이라면. 10년 넘게 알고 지내던 형이 강원도로 내려갔다. 그동안 ‘가야지 가야지’하다가 최근에서야 가게 되었다. 그리고 원주에서 만나게 되었는데, 형이 맛집이라며 ‘광릉불고기’집으로 향했다.



메뉴판을 보니 이곳은 고기와 막국수를 함께 하는 곳이었다. 우동도 궁금하긴 했지만 우린 불고기 비빔막국수(9,000원)으로 통일했다. 상추와 쌈장 그리고 마늘과 파슬리 등을 내주는 모양새를 보니 영락없는 고기집의 밑반찬이었다.


보기만 해도 푸짐해 보이지 않는가?

생각보다 살짝 심심했는데, 아마 요청하면 비빔장을 더 내줄 것이다. 기호에 따라 비벼먹으면 될 듯 싶다.




생각보다 돼지불고기는 푸짐하게 나왔고, 막국수 역시 엄청 맛있어 보였다. 막국수는 슥슥 비벼서 먹어보니 의외로 살짝 간이 심심하게 되어 있었다. 그러나 그런 약간의 심심함이 불고기와 잘 어울렸다. 고기와 함께 막국수를 먹으니 ‘그래! 이 맛이야!’라고 절로 나왔다.



고기를 막국수와 함께 먹거나 상추에 싸서 먹다보니 어느새 바닥을 드러냈다. 조금 배가 차고 주변을 둘러보니 이곳은 반찬 등을 직접 손님이 가져다 먹는 시스템이었다. 아마도 강원도 원주에 자리를 잡은 탓에 또 올 일이 언제고 있을지 모르겠지만. 참으로 기억에 남을 만한 맛집이었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36,060,530
Today
241
Yesterday
1,46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