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고려대 근처에 위치한 ‘고른햇살’ 찾아간 이유는 간단했다. 저렴하기 때문에. 물론 다른 이유도 있었다. 바로 인터넷후기들이 상당히 호의적이었기 때문이었다. 마침 시간적 여유가 있었기에 겸사겸사 일행과 함께 찾아가봤다. 저녁 5시를 조금 넘긴 시간. 와우! 안은 고대생(옷차림과 분위기등으로)들로 추정되는 이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었다.


빈자리가 있길래 들어가려고 했다가 입구에서 저지를 당했다. 주문서를 먼저 작성해달라는 이유였다. 참치김밥(2,500원), 치즈김밥(2,500원), 토종순대(3,500원), 라볶이(3,000원)을 시켰다. 확실히 분식집답게 빨리 나왔다.


제일 먼저 놀라움을 안겨준 것은 라볶이였다. 분명히 1인분을 시켰는데, 느낌은 거의 2인분에 가까웠다. 요새말로 혜자스런 양이었다! 참치김밥과 치즈김밥 역시 다른 김밥집에 비해 약 1.3배(?) 이상 크기의 차이가 느껴졌다. 토종순대는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러웠다.


아무래도 칭찬이 자자했던 토종순대를 먼저 먹어보았다. 입안 가득 풍기는 부드러움과 쫄깃함과 풍미에 놀라웠다. 마치 순대전문점에 온 느낌이었다. 토종순대의 감동이 너무 컷던 탓일까? 상대적으로 치즈김밥과 참치김밥의 감동은 적었다.


물론 가격대를 고려하면 실한 속은 저절로 ‘원 따봉!’이 나올 정도였지만. 의외로 실망은 라볶이였다. 양은 분명히 풍성했지만 짠맛이 너무 강했다. 주변을 둘러보니 그냥 라볶이는 시킨 테이블은 우리 뿐이었다. 전부 치즈라볶이였다. 치즈가 가미된다면? 아마도 그 짠맛을 많이 중화시켰을 것 같았다.


어찌되었던 ‘고른햇살’은 혜자스런 양과 질로 우리를 만족시켰다. 주머니가 늘 가벼울 수 밖에 없는 고대생들과 인근 주민들의 사랑을 듬뿍 받을 수 밖에 없는 가게라고 여겨졌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36,158,110
Today
565
Yesterday
1,254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