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튜브에게 길을 묻다!

연예인들은 왜 유튜브에 진출하는가?

: 신세경, AOA 찬미, 박준형, 이수현, 유병재의 공통점은? : 모두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오늘날 브라운관과 영화판에서 활약하는 스타들이 자신들의 채널을 속속 개설하는 건 흔한 풍경이다.

 

어떤 이들은 골목 상권에 대기업이 침입한다고 평(?)을 내놓기도 한다. 어떤 면에서 보면 일리가 있다. 이미 높은 인지도를 지닌 그들이 자신의 채널을 개설할 땐 아무래도 쉽게 구독자를 확보할 수 있다. 그러나 동시에 콘텐츠를 채워나가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초반엔 '프리미엄'을 얻을 수 있지만,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난 다음엔? 시간과 노력을 요구한다. 따라서 만만치 않은 일이기도 하다.

 

첫째로, 자신의 입장이나 하고 싶은 이야기를 온전하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악마의 편집이란 말이 있을 정도로, 방송 편집은 무시무시하다. 아무런 의미 없이 한 행동이 마치 악의를 가지고 한 것처럼 연출할 수 있다. 또한 시간 관계상 흔히 말하는 통편집을 당하는 경우가 많다.

 

연예인의 입장에선 자신의 이야기를 온전히 할 수 있는 통로를 원할 수밖에 없고, SNS 소셜소셜 네트워크가 존재하지만 동영상을 기반으로 한 유튜브만큼 강력한 채널은 몇 개 되지 않는다.

 

둘째로, ‘인기를 유지하기 위해서다. 연예인은 가장 불안정한 직업 중에 하나다. 언제까지 인기가 있을지, 언제 인기를 얻게 될지 아무로 기약할 수 없다. 연예인에게 가장 두려운 게 뭘까? 바로 ‘잊혀지는 것이다.

 

악플이 무플보다 낫다라는 말이 있다. 그 만큼 인지도는 중요하다. 인지도가 높아야 좋은 작품에 출연할 수 있고, 프리미엄이 붙어서 광고 촬영도 할 수 있다. 그리고 세 번째이유와도 통하지만 자신의 고정된 이미지에서 벗어나서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다.

 

TV방송과 영화 등에선 자신의 의도대로 뭔가를 할 수 없다. 우리 눈엔 연기자와 연예인만 보이지만, 그걸 편집하는 감독과 PD들이 있다. 그들은 그리고자 하는 그림이 있다. 연예인들은 그걸 위한 도구일 뿐이다. 심하게 말하자면.

 

우리는 특정 연예인에 대해 가지고 있는 이미지가 있다. 버럭 하거나 바보 같이 순수한. 그러나 연예인들이 그런 캐릭터를 가지는 건 대중에게 각인되기 위한 하나의 캐릭터를 잡은 것뿐이다.

 

실제로 수다스럽거나 버럭 캐릭터인 연예인을 사석에서 만나봤는데, 예의가 바르거나 매우 과묵한 타입인 경우도 자주 볼 수 있다. 유튜브는 그들에게 아무런 제약을 가하지 않는다.

자신의 꾸미지 않은 일상을 보여주거나, 단편 영화를 만들거나, 꽁트를 보여줄 수 있다. 뷰티나 노래를 부르는 것도 가능하다. 콘텐츠를 어떻게 채울지는 전적으로 연예인의 몫이며, 그저 대중의 반응을 기다리기만 하면 된다.

 

연예인들에게 방송 출연은 중요하다. 그러나 방송 출연의 기회는 매우 적다. 시청률 때문에 방송가에선 화제의 인물을 원하는 경우가 많다. 그 뿐인가? 개그맨들은 예능 프로그램에서조차 연기자와 연예인들에게 밀려서 출연 기회를 잃었다.

 

게다가 소위 뜨지 못한이들까지 합치면? 그 수는 헤아릴 수 없다. 그들에게 유튜브는 기회다. 방송국에선 할 수 없는 콩트를 비롯한 여러 가지 콘텐츠를 올릴 수 있다.

 

운이 좋다면? 유튜브를 통해 광고수익까지 얻어서 생활고에서 벗어날 수 있다. 상위 1%를 제외하면 대다수의 연예인들은 수입을 얻을 곳이 많지 않다. ‘밤무대를 뛰면 되지 않아?’라고 반문할 수 있지만, 나이트클럽을 비롯한 곳들도 연예급의 소위 에 따라 페이가 달라진다.

 

또한 그 곳도 무명이라면? 서기가 어렵다. 이래저래 유튜브는 연예인들에겐 기회의 땅이 될 수 있다. 그러니 인기 스타부터 개그맨까지 다양한 이들이 자신의 채널을 속속 개설하는 건 당연한 일이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