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2333)
나는 왜 애완동물 유튜브를 시청하는가? 사실 이런 질문을 던지는 건 의미가 없다. 왜? ‘그냥’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인간은 이성의 동물이다. 그래서 무의식에서도 이유를 찾는다. 많은 이들이 그렇겠지만, 필자 역시 재미를 위해 유튜브를 시청한다. ‘워크맨’처럼 단순히 재미를 위해 시청하는 것도 있고, ‘토크멘터리 전쟁사’처럼 전쟁사로 인간과 인류를 통찰하는 지적인 유희를 위한 것도 있다. 그렇지만 ‘이웃집의 백호’ ‘아리둥절’ ‘윤리리’ 같은 애완동물 채널도 시시때때로 보고 있다. -이웃집의 백호 애묘인과 애견인(이라 쓰고 ‘집사’라고 읽는다)과 동거묘와 동거견의 일상을 담은 이 채널들은 어떻게 보면 ‘내용이 없다’. 왜냐고? 바로 앞에 설명했지만, 그냥 평범한 일상을 담았기 때문이다. -아! 말하는 아리는 빼고. 요즘 버튼을 눌러서 자신의 ..
[홍대빵집] 묵직한 존재감의 '츄이구이브래드' 홍대입구역 근처는 정말이지 ‘빵들의 격전지’다. 방송을 탔거나, 타지 않았어도 어마어마한 내공의 고수들이 자신의 비법을 담아 빵을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오늘 소개할 ‘츄이구이브래드(chewygooeybread)’도 그런 내공 있는 빵집이다. 홍대입구역보다 합정역에서 좀 더 가까운데, 오후 3시쯤 가니 이미 안에 다섯 명 이상의 손님들이 빵을 들고 기다리고 있었다. 새삼 얼마나 인기 있는 곳인지 알 수 있었다. 오후 3시에 오픈했기 때문에 아직 빵들이 다 나오질 않았다. 그래서 고민 끝에 일단 버터쫀득이치아바타(6,000원)을 고르고, 다른 걸 ‘하나 더 무얼 살까?’ 고심중이었다. 그때 사장님이 ‘바질치즈샌드위치 됩니다’라고 해서, 냉큼 하나 주문했다. 두 개를 사들고 근처 스벅에 가서 나이트로콜드브루를..
진정한 가성비버거! 크라이치즈버거 숭실대점 어린 시절 먹었던 추억의 음식들을 꼽아보자면, 짜장면, 햄버거, 치킨 등을 들 수 있다. 짜장면과 탕수육은 졸업식이나 입학식 혹은 이삿날처럼 특별한 날에만 먹을 수 있었다. 햄버거 역시 그랬다. 일년에 먹을 수 있는 날이 손꼽을 만큼 드물었다. 그래서 맥도날드니 버거킹이 생겼을 때, 그토록 열광할 수밖에 없었다. 이젠 동네 근처에서 프랜차이즈는 물론, 수제버거 집도 성황중이니 정말로 세상이 많이 바뀌었다. 햄버거 가게가 많아진 만큼 각자 개성을 뽐내고 있다. ‘크라이치즈버거’의 명성은 익히 들어 알고 있었다. 미국 서부를 대표하는 ‘인앤아웃’과 비슷하다는 일부 네티즌의 평 때문에 더더욱 궁금했다. 그러나 제일 가까운 삼성역점의 경우, 너무 많은 유동인구 때문에 갈 엄두가 나질 않았다. 그러다가 지난 1월..
뚝딱TV 개설! EBS의 꿈은 이루어질 것인가? 펭수의 인기가 뜨겁다! 곧 200만 구독자를 눈앞에 둔 ‘자이언트 펭tv’는 EBS를 대표하는 캐릭터다. 아는 이들은 알지만, 펭수의 인기엔 뚝딱이의 존재감이 크다. 아기도깨비인 뚝딱이는 꼰대스런 캐릭터로 에피소드에 등장했고, 이는 재미를 배가시켰다. 이런 심상치 않은 인기를 읽었는지 EBS에선 지난 1월 17일 ‘뚝딱tv’를 유튜브에 개설했다. 이런 EBS의 행보를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선 ‘MCU’에 빗대 ‘ECU’라 칭하고 있다. ‘뚝딱tv’에 올라온 에피소드들을 보면 기존의 ‘꼰대’스런 캐릭터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펭수처럼 뚝딱이 역시 본부장을 부르고 있다. 그러나 펭수와는 다르다. 펭수가 당당하게 사장님의 이름을 부르는 것과 달리, 뚝딱이는 동기라고 말하면서 막상 대면하니 어려워한다. 다른 에피..
만족도 높은 '바르미샤브샤브n칼국수' 롯데마트 중계점 오랜만에 가족끼리 외식을 하게 되었다. 3살 된살된 아기까지 있는 탓에 멀리 가기 힘들어서 집 근처 롯데마트 중계점 지하 1층으로 가게 되었다. 바로 ‘샤브샤브’를 먹기 위해서. 쇠고기 샤브(13,800원 평일)와 한우샤브(15,800원 평일)가 생각보다 차이가 크지 않아서 한우 샤브로 주문했다. 아무생각 없이 들어왔기 때문에 샐러드바가 있다는 사실도 들어와서 알았다. 나중에서야 찬찬히 살펴보니 샤브샤브를 먹지 않고 그냥 ‘샐러드 뷔페’만 이용할 수 있었다. 매장 안을 살펴보니 샤브샤브를 위한 야채와 버섯 등이 한쪽을 가득 채우고 있었다. 내부는 상당히 널찍한 편이다. 가격은 이러하다! 또한 감자 고로케와 삼겹살, 맛탕을 비롯한 샐러드, 과자와 쿠키, 그리고 커피와 음료수까지 다양하게 구비되어 있었다. ..
[독산역 맛집] 10가지 중식을 마음껏! 중식뷔페 ‘도원’ 10가지 중식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곳이 있다고 해서 가봤다. 독산역은 7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에서 한정거장 더 가야 한다. 1호선이라 배차 간격이 좀 길기 때문에 기다리는 수고를 감수해야 한다. 필자는 10분이 넘는 시간을 기다리기 싫어서 걸어갔는데, 결론적으론 그냥 지하철을 타는 게 더 빨랐다. 어찌되었든 기대를 안고 들어가 보니,오전 11시를 얼마 넘기지 않아 손님은 몇 명 없었다. 먼저 1인당 9천원을 계산하고 자리를 잡고, 이내 접시를 들고 ‘앞으로 돌격’했다. 면사리, 해물짬뽕, 짜장소스, 볶음밥, 탕수육, 군만두, 오삼불고기, 마파두부, 유린기 등이 쫘악 깔려 있었다. 짬뽕국물도 불맛이 확실하게 느껴지며, 칼칼했다. 해장용으로 안성맞춤! 짜장소스도 맛있다. 가볍게 볶음밥에 짜장 소스를 찍어 ..
코커 김민아 ‘워크맨’을 뒤흔들다! 사실 김민아 기상캐스터에 대해 몇 번 들어본 적은 있다. 영화 ‘조커’가 한참 인기를 끌 때 조커 분장을 한 사진을 인터넷에서 스치듯 본 적은 있었다. 그러다가 우연히 최근에 올라온 ‘워크맨’ 찜질방 편을 보고 눈을 의심했다. 택시에서 내린 그녀는 제작진에게 마이크를 채워달라고 해맑게 웃으며 말한다. 그것도 부족해서 이내 길거리를 돌아다니면서 오늘 일해야 할 ‘파라곤 건물’을 찾는다. 그러다가 우연히 인터뷰를 허락해준 두 청년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밑도 끝도 없이 달리기 내기(?)를 한다. 그 이후로도 그녀의 대활약(?)은 계속된다. 작업복(?)을 받았는데 바지 없이 일하냐고 물어보고, 카메라맨에게 탈의실로 ‘들어오세요’라고 말한다. 찜질방 손님에게 다가가 ‘가수’라고 거짓말(?)을 하더니 이내 노래를 부..
[중곡역 맛집] 튀김의 장인, 중곡제일시장 ‘콩이네분식’ 방송을 탄 맛집들은 참 많다. 초기엔 다들 방송 맛집을 찾았지만, 이젠 오히려 방송을 타지 않은 맛집들을 찾기 바쁘다. 방송을 타면 사람이 몰리고, 음식점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서기 때문에, 퀄리티 유지에 실패해서 실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오늘 소개할 ‘콩이네분식’이 그런 숨은 맛집 중에 하나다. 중곡제일시장 안에 위치한 ‘콩이네 분식’은 지하철 7호선 중곡역에서 걸어서 몇 분 내로 찾아갈 수 있다. 보기만 해도 가슴이 뛰지 않는가? 낮 11시 반쯤 찾아갔더니, 오픈 중이었다. 1시간 정도 더 지나서야 튀김이 나오기 시작했다. 따라서 넉넉하게 낮 12시 반이나 오후 1시 정도에 찾아가서야 편하게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참고로 저녁 7시까지 영업하는 데, 재료가 떨어지면 문을 닫는다. 또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