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를 말하다

(1463)
시청자를 멘붕시킨 반전! ‘시그널’ ‘시그널’ 6화를 본 시청자들은 모두들 뜻밖의 상황에 멘붕될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바로 차수현의 극중 죽음이었다! 대도사건의 범인으로 억울하게 몰린 오경태는 하필이면 연행되는 과정에서 딸이 버스를 타고 가다가 한영대교 붕괴사고때문에 크게 다치고 심지어 사망에 이르게 된다. 이 사건으로 억하심정을 품은 오경태는 신여진을 납치하게 되는데, 시청자는 여기서 ‘왜? 그녀를 납치했을까?’라고 궁금하게 만든다. 알고보니 신여진의 아버지가 함께 버스를 타고 있었는데, 다친 오경태의 딸은 외면하고, 자신의 딸만 구해내서 앙심을 품은 것이었다. 그리하여 자신과 같은 절망감을 맛보게 하기 위해 일부러 한영대교로 신여진의 아버지를 불러내서 탑차로 유인한다. 그러나 하필 박해영의 활약으로 오경태의 심리를 예측하고 먼저 도..
삐뚤어진 부성애 ‘시그널’ ‘시그널’ 4화를 보면서 몹시 분노하고 절망했다. 이재한 형사는 경기남부살인사건의 용의자를 쫓다가 실수로 잘못된 사람을 용의자로 경찰서에 넘기고 만다. 그리고 그는 조사를 받던 도중 갑작스럽게 사고로 사망하고 만다. 이는 이재한 형사에게 크나큰 마음의 짐이자 고통이 될 수 밖에 없다. 마침 그 시각에 또 다른 범죄가 저질러 졌기에 그 죄책감은 더욱 커질 수 밖에 없다. 그런 고난에도 그는 범인을 잡기 위해 최선을 하고, 마침내 자신이 쫓던 용의자가 95번 버스를 타고 도주했다는 추리에 이른다. 그러나 막상 버스기사는 그 시간에 버스를 탄 이가 없다는 거짓말을 하고 만다. 4화에서 반전은 알고보니 그 버스기사의 아들이 ‘범인’이었던 것. 버스기사는 아들을 끔찍하게 위했다. 어미없이 자란 것이 안쓰러워서 자..
정치에 옳고 그름은 존재하는가? ‘육룡이 나르샤’ 35화는 우리에게 많은 고민을 안겨주었다. 무휼은 이성계를 암살하려던 무사가 자신이 예전에 도와주었던 척사광임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우연히 정몽주를 호위하기 위해 함께 있던 그녀를 만났고, 미행하다가 들켜서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정몽주와 정도전을 모두 훌륭한 사람들이다. 정몽주는 쓰러져가는 고려를 끝까지 지키려 한 충신이고, 정도전은 썩어빠진 고려에 희망이 없다고 여기고 새나라를 세우려고 하고 있다. 그들의 주장은 모두 일리가 있기에 한쪽의 손을 들어주기가 매우 어렵다. 그러나 두 사람은 정치적으로 대립하고 있고, 서로가 자신이 원하는 바를 이루기 위해선 결국 다른 한쪽을 제거할 수 밖에 없다. 물론 드라마에선 정도전은 사형인 정몽주를 믿고 어떻게든 설득하려고 한다. 그러나 정몽주..
민낯의 정몽주를 만나다! ‘육룡이 나르샤’ 아마도 많은 이들이 정몽주의 모습을 보고 놀랐을 것이다. 우리가 기억하는 정몽주는 고려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한 충신으로만 기억하고 있다. 따라서 그가 절친했던 정도전의 출생까지 따지고 들어가 탄핵하는 모습은 정말이지 보기에 난감할 지경이다. 물론 정몽주가 정도전의 출생까지 걸고 넘어가면서 탄핵한 것은 역사적 사실과 거리가 멀다. 그러나 그가 정도전을 유배보내는데 일조를 했고, 사냥하던 이성계가 낙마하자 그 틈을 타서 제거하려고 했던 것은 역사적 사실이다. 물론 우린 이미 역사를 알고 있기 때문에 그가 실패했고, 결국 선죽교에서 죽은 사실을 알고 있다. ‘육룡이 나르샤’는 우리가 잊고 있었던 아니 어쩌면 외면하고 싶었던 권력의 민낯을 보여준다. 그것도 적나라하게. 우리가 생각하기에 정도전과 정몽주는 모..
여행이란 무엇일까? ‘꽃보다 청춘 아이슬란드’ 이번 ‘꽃보다 청춘’을 보면서 유독 많은 생각에 잠기게 된다. 아마 아이슬란드란 특징도 한몫하는 것 같다. TV에서 보이는 아이슬란드는 정말이지 지구가 아니라 다른 행성을 보는 느낌이다. 얼어붙은 땅과 언제 눈보라가 칠지 모르는 상황에서도 주상절리의 해안가와 오로라가 펼쳐지는 밤하늘은 정말이지 ‘다른 세상’ 같다. 그리고 무엇보다 날씨가 춥고 해가 짧다보니 사람들이 사는 곳이 아니면, 도로에서 사람을 구경하기가 쉽지 않다. 그런 탓에 포스톤즈끼리 있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된다. 그들의 넘치는 긍정적인 모습 덕분에 덜 부각되지만, 과연 ‘함께 오지 않았으면 어땠을까?’란 생각을 들게 만든다. 원래 여행을 떠나는 데는 낯선 환경에 자신을 떨구기 위해서긴 하다. 언어가 다르고 사람이 다른 곳에 가면 바쁜 일상에..
마치 한 편의 영화 같았던 ‘시그널’ ‘미생’의 김원석 PD와 ‘유령’ ‘쓰리데이즈’의 김은희 작가가 만나 화제가 된 작품. 무엇보다 이제훈, 김혜수, 조진웅, 장현성으로 이어지는 빵빵한 출연진에 눈이 돌아갈 수 밖에 없었던 금토드라마 ‘시그널’이 드디어 tvN에서 전파를 탔다. ‘시그널’은 주인공인 박해영이 우연히 폐기처분된 무전기를 들면서 가파르게 전개된다. 1화에서 중요 미제사건은 15년전 김윤정 유괴사건이었다. 박해영(이제훈)은 김윤정과 같은 반으로 그녀가 유괴되는 현장을 직접 본 목격자였다. 따라서 그가 무려 15년 동안 짊어져야 할 무력감과 죄책감은 시청자에게 전달되기에 충분했다. 김혜수가 연기하는 차수현은 15년차 베테랑 형사와 아직 파릇파릇한 신입 경찰의 모습을 동시에 연기해낸다. 그녀가 여자연예인의 신고를 받고 박해영을 수사..
이방원의 고민이 인상적인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는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조선 건국에 앞장 선 6명의 인물을 담고 있다. 거기에 더해 의문의 조직 무명과 고려의 충신인 정몽주. 마지막으로 척사광이란 사상최강의 무사까지 등장하면서 시청자의 시선이 여러 인물들에게 분산되어 있는 실정이다. 그런 가운데 최근 가장 눈길을 끄는 인물은 역시 이방원이다! 이방원은 스승으로 모시고 있는 정도전이 만드려는 세상에선 자신의 자리가 없다는 사실에 분노하고, 이젠 스스로 힘을 키우려고 하는 중이다. 그는 무명과 (아마도) 정도전 세력의 제거를 동시에 계획하고 있는 것 같다. 무명과 정도전 사이에서 위험한 줄타기를 하고 있는 이방원의 모습은 얼마전까지 화사단과 정도전 사이에서 이중첩자를 한 연희를 떠올리게 하기에 충분하다. 그러나 연희는 아무래도 여성인 ..
이방원은 어떻게 흑화하는가?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30화에선 이방원이 흑화될 수 밖에 없게 되는 상황을 보여주었다. ‘역사가 스포’라고 우린 정몽주가 이방원에 의해 선죽교위에서 최후를 맞이하고, 정도전 역시 제 1차 왕자의 난때 (이방원에 의해) 제거되는 사실을 알고 있다. ‘육룡이 나르샤’에선 이방원은 현재 정도전을 스승으로 모시고, 그가 만들고자 하는 새 나라의 이상에 몹시 심취되어 있는 상태였다. 심지어 스승인 정도전이 정몽주를 포섭하기 위해 엄청나게 노력하는 모습마저 이해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따라서 시청자의 입장에선 언제쯤 이방원이 스승인 정도전과 맞서게 될지 궁금했었다. 그런데 30화에서 그 계기가 드러났다! 정창군을 보위에 올린 후, 정몽주와 정도전은 단둘이 만나게 된다. 무명의 조직원인 초영이 둘을 급습하려는 현장을 이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