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상수역 근처에 꼭 가보려고 했던 케이크전문점이 있었다. 바로 ‘유니크스윗’이었다. 그러나 아쉽게도 그때는 문이 잠겨 있어서 들어갈수가 없었다. 훗날을 기약했고 이번엔 다시 방문했다. 기쁘게도 영업중이었고 벅찬 마음으로 안으로 들어갔다.


마음껏 매장 사진을 찍으려고 했더니 안타깝게도 ‘사진 촬영 X’ 안된다고 적혀 있었다. 사장님께 문의해보니 매장내부는 안되고, 구입한 케이크와 음료수를 찍는 것은 괜찮다고 했다. 그래서 아쉬운대로 케이크와 음료를 찍어보았다.


우리가 주문한 것은 얼그레이 케이크(5,600원)와 진짜초코 케이크(5,800원)이었다. 난 아이스 아메리카노(4,500원)을 주문했다. 사장님께선 진짜초코 케이크는 파는 케이크 중에 제일 단맛이 강하고, 먹고 난 후 입안에 여운이 많이 남기 때문에 제일 나중에 먹거나, 먹고 난 이후엔 다른 케이크를 먹지 않는게 좋다고 도움말을 주셨다.

진짜초코 케이크

얼그레이 케이크


그래서 원래는 진짜초코 케이크만 구입하려다가, 아쉬운 마음에 부랴부랴 얼그레이 케이크를 주문했다. 포크로 케이크를 떠봤는데, 너무나 쉽게 들어갔고 입안에 들어가는 순간 강렬한 얼그레이의 맛과 상상을 초월하는 촉촉함과 부드러움에 놀라고 말았다.


소문난 케이크 전문점을 많이 가봤는데, 이곳만큼 촉촉하고 부드러운 케이크는 처음이었다. 다른 곳의 케이크보다 두 배이상 촉촉하고 부드럽게 느껴질 정도였다. 개인적으로 홍대 케이크 전문점으론 프랑스식인 ‘르뿌디푸’와 일본식인 ‘비 스윗 온’이 가장 강렬하게 남아있다.


‘르뿌디푸’가 그렇지만 프랑스식 디저트들은 달고 촉촉하다. ‘단맛+단맛’이 아니라 ‘단맛X단맛’ 수준이다. ‘비 스윗 온’은 깔끔한 단맛이다. 그렇다면 ‘유니크스윗’은? 앞서 묘사한 대로 엄청나게 촉촉하고 부드러운 게 특징이라 하겠다. 어쩌면 '유니크스윗'은 한국식 단맛이라고 해도 좋지 않을까 싶다.


진짜초코 케이크는 한입 떠서 먹는 순간, 그 부드럽고 엄청나게 촉촉하면서 초코의 강렬한 맛에 왜 사장님께서 마지막으로 먹으라고 했는지 이해할 수 있었다. 먹는 내내 감탄하면서 음미하며 한입한입 먹었다. 


‘유니크스윗’은 100% 유기농 밀가루와 우유생크림으로 사장님께서 직접 만드는 수제 케이크 전문점이다. 이곳에선 이틀 전에 예약 주문하면 20% 할인과 예쁜 문구도 넣어준다고 하니 참고하시길 바란다. ‘유니크스윗’의 영업시간은 오전 10시반부터 오후 11시까지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36,014,584
Today
267
Yesterday
2,27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