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박스테이크

(3)
오! 이런 맛이라니. ‘수유다래함박스텍 노원역점’ 수유에 유명한 ‘다래함박스텍’이 있단 사실은 알았다. 그러나 가기가 귀찮아서 계속 넘기고 있었다. 그러다가 우연히 노원역 근처에서 분점을 보았다. 세상에! 이 곳에 생겼다니! ‘조만간 사 먹어봐야지!’라고 혼자 결심했다. 그리고 오늘 가보았다. 멀리서 보니 온통 노란색이라 왠지 갓뚜기가 떠올랐다. 이제 문을 열고 매장에 들어가니, 오호! 꽤 많은 사람들이 이미 식사중이었다. ‘뭐 먹지?’하다가 돈까스는 최근에 몇 번 먹었고, 이름대로 ‘함박스텍’을 골라봤다. 물론 난 ‘묻고 더블로!’로 정신으로 곱배기를 주문했다. 총합 7천원!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이곳은 주문을 키오스크로 한다. 모든 메뉴는 곱배기 할시 1,500원 추가다! 일하시는 데 방해가 될까 봐 찍지 못했는데, 다 먹고 나면 손님이 퇴식구에 직..
너무나 매력적인 오믈렛과 치즈함박 스테이크, 태릉입구역 참스프(참soup) ‘참soup’는 집에서 가깝지만 이제서야 알게 된 맛집이다. ‘등잔 밑이 어둡다’란 말이 이렇게 잘 맞는 곳이 또 있을까 싶다. 1번 출구를 나와 조금만 걸어다면 있는 이곳은 정말 작은 식당이다. 메뉴판엔 간단한 메뉴들이 적혀 있다. 우린 약간의 고민 끝에 카레 오믈렛(8,000원)과 치즈 함박 스테이크(13,000원)를 주문했다. 자몽을 좋아하는 여친께선 자몽에이드(4,000원)을 추가했다. 자몽에이드는 이곳에서 직접 만들었다는 자몽청을 올려서 그런지 진하게 자몽맛이 우러났다. 여친은 무척이나 만족스러워 했다. 메뉴판을 제대로 보지 않은 탓에 단호박 스프와 바게트위에 참치마요네즈와 방울토마토가 올려져 제공된다는 것을 몰랐다. 그런 탓에 괜시리 뭔가 더 받은 느낌이 들었다. 단호박스프는 그 진한 맛에 좋..
함바그의 아찔한 유혹! ‘후쿠오카 함바그’ 건대스타시티점 매번 느끼는 거지만 하루 세끼를 먹는 것은 어떨 때는 매우 귀찮은 일이다. 그러나 어떤 날엔 세끼가 아니라 몇끼를 더 먹고 싶은 충동을 느낄 때도 있다. 사람 맘이란 게 참 간사하달까? 개인적으론 체인점을 그다지 선호하는 편이 아니다. 왜냐하면 요즘처럼 맛집 정보가 넘쳐나는 시대에, 이름난 맛집을 찾아다는 것만도 충분히 즐겁고 때론 버겁기까지 하다. 그런 의미에서 ‘후쿠오카 함바그’는 조금 남다르다. 이름에서 바로 일본에서 건너왔음을 알 수 있는 ‘후쿠오카 함바그’ 는 인터넷 검색을 하다가 우연히 눈에 띄었다. 그래서 친한 형과 ‘저녁 뭐 먹지?’하다가 ‘그래! 결정했어!’를 외치며 건대스타시티점을 찾아가게 되었다. 지하를 한참 걸어간 끝에 마주하게 되었다. 새삼 느끼는 거지만 요즘 지하철과 연결된 복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