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맛기행

(108)
[상수역맛집] 수제튀김과 떡볶이가 맛있는 '홍대 삭' 본점 ‘삭’은 홍대에선 워낙 유명한 이름이다. 원래 갈 계획이 없었는데, 일행 중에 한명이 출출하다고 해서 가게 되었다. 상수역 근처에 위치한 본점에 갔다. 좁은 복도를 지나가니 탁자들이 펼쳐진 공간이 나왔다. 좁은 공간이지만, 포스트잇이 잔뜩 붙어 있어서, 옛 추억을 떠올리기끔 한다. 모듬튀김과 떡볶이 1인분을 주문했다-모두 14,000원-. 5분쯤 기다렸을까? 모듬튀김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졌다. 큼지막한 튀김을 집게와 가위를 이용해서 잘라서 먹었다. 김말이, 새우튀김, 고추튀김, 오징어치즈완자 등등. 모두 겉은 바삭하고 속은 충실했다. 씹는 매 순간이 즐거웠다. 자작한 떡볶이 국물에 찍어 먹으니 더욱 좋았다. 떡볶이 역시 매콤하고 달콤했다. 적당히 잘 익어서 식감도 좋았다. 이 곳은 모두 셀프다. 주..
[홍대맛집] 담백한 수제버거 ‘식스티즈’ 이 곳을 알게 된 건 순전히 인스타 덕분이다. 오랜만에 지인이 보자 했고, 그 덕에 별다른 고민없이 이곳에 가기로 했다. 식스티즈. 치즈버거 3,200원, 더블치즈버거 4,200원. 이 얼마나 부담 없는 가격인가? 지도 앱을 켜고 찾아간 식스티즈는 그야말로 힙했다. 자리를 잡고, 더블치즈버거 세트(7천원)와 치즈버거 세트(5,800원)를 시켰다. 수제버거라 나오는 데 조금 시간이 걸렸다. 그 사이 받은 컵으로 음료코너에서 각자 취향에 따라 그냥 탄산수와 콜라를 내려 마셨다. 잠시 후 나온 햄버거와 감자튀김은 그야말로 보기 좋았다. 햄버거를 한입 물어보니, 치즈와 잘 데운 번 그리고 패티의 두툼함이 느껴졌다. 또한 매우 깔끔했다. 육즙이 줄줄 흘리는 쪽도 좋아하지만, 이런 깔끔함도 괜찮다. 먹다 보니 금새..
[수락산역맛집] 골라먹는 재미 '삼시세끼 고기밥상' 요새 주머니가 가벼워진 탓에 무한리필이나 고기부페집을 자주 검색하게 된다. 그러다가 수락산역 근처에 고기부페를 정말 우연히 알게 되었다. 마음을 먹자마자 가봤다. 원래 런치가 오후 3시까지인데, 오는 17일부턴 오후 4시까지 연장된다고 써 있었다. 뭐. 음. 나랑 상관 없다. 앉자마자 돼지갈비가 나왔다. 다른 고기는 가져다 먹으면 되는데, 돼지갈비만 벨을 눌러서 시켜야 했다. 뭔가 이유가 있겠지? 셀프코너에 가보니 없는 게 없다. 고기도 종류별로 다양하게 있다. 탄산음료는 입맛에 따라 골라 마시면 되고, 쌈장과 파와 양파와 마늘. 게다가 빵과 초밥용 밥까지. 밥과 스프, 라면. 보기만 해도 뭔가 흐뭇해지는 광경이었다. 돼지갈비는 양념이 강한 편이었다. 삼겹살은 무한리필치곤 괜찮은 편이었다. 대패삼겹도 좋..
[노원역맛집] 여전한 그 맛 ‘털보고된이’ 이름에서 알 수 있지만, 이 집은 생선구이 전문점이다. 처음 찾아갔을 때가 생각난다. 그땐 다소 허름한 곳에서 사람들이 줄서서 먹었다. 가성비맛집으로 노원 쪽에선 꽤 유명한 식당이었다. 오랜만에 찾아가보니 생선구이들의 가격이 좀 올랐다. 으음. 충분히 이해 간다. 요새 수산물 가격이 올라갔으니까. 난 돼지불고기백반을 골랐다. 고른 이유? 간단하다. 생선구이 못지 않게 돼지불고기백반이 맛있기 때문이다. 물과 수정과는 셀프. 점심때가 조금 지나서 간 탓에 손님은 나 말고 한팀밖에 없었다. 5분정도 기다렸을까? 미역국과 상추, 볶음김치, 시래기 무침, 고추장아찌가 나왔다. 그리고 오늘의 주인공인 돼지불고기가 나왔다. 생각보다 돼지불고기는 그렇게 붉지 않았다. 한점 집어 먹어보니. 으음. 양념이 적당하다. 너무..
[중랑역 맛집] 최고의 무한리필 돼지갈비! '만이갈비' 저기압일 땐 고기 앞으로!라는 명언에 따라 고기를 먹으러 갔다. 원래는 중랑역에서 내려가야 하나, 7호선이 타기 편한 관계로 그냥 상봉역에서 내렸다. 덕분에 15분 넘게 걸어가야 했다. 건널목을 3개 건너가니 롯데리아 옆에 ‘만이갈비’가 보였다. 안으로 들어가 보니,평일 낮인 탓인지 사람은 별로 없었다. 우리 빼고 한 팀 정도? 앉자마자 ‘무한리필 둘이요’라고 호기롭게 외치고, 쌈장 등을 가지러 갔다. 코너에 가보니 쌈무와 스파게티, 고구마샐러드, 상추, 김치 등이 있었다. 양파를 꺼내 접시에 덜어 소스를 뿌렸다. 쌈장과 소금장도 만들어 갔다. 자리에 돌아가 보니 이미 숯불이 올라와 있었다. 흐흐흐. 벌써부터 숯불에 돼지갈비를 익혀먹을 생각을 하니 괜시리 기뻐졌다. 숯불이다보니 금방 익지를 않았다. 섬세..
노원 식사빵의 절대강자! '1986베이커' 최근에 노원역 근처를 걸어가다가 새롭게 마카롱 전문점이 오픈한 것을 봤다. 내가 아는 걸로만 벌써 10곳이 넘어가는 것 같다. 바미디저트가 오픈했을 때만 해도 신기했는데, 이젠 너무 많아져서 신기할 정도다. 베이커리도 많지만, 개인적으론 이곳이 단연 노원역 아니 노원구에서 압도적인 빵집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식사 빵으론 더더욱 그러하다. 우리에겐 빵은 디저트의 개념이 강하다. 간판부터 고수의 포스가 느껴지지 않는가? 이곳에 오늘의 주인공이 있다! 그러나 서구유럽에선 빵은 주식이다. 홍대 근처와 연남동에선 그런 식사빵류를 쉽게 구할 수 있지만, 노원 쪽으로 고개를 돌리면 조금 애매해진다. 바게트와 치아바타를 하는 곳들이 있지만 어딘가 2프로 부족하달까? 그러나 ‘1986베이커’가 오픈하면서 그런 고민은 말..
[고대맛집] 절대 평범하지 않은 부대찌개 ‘평범식당’ 부대찌개. 이름만 들어도 입안에 침이 고이질 않는가? 햄과 라면이 빨간 국물 위에서 보글보글거리며 춤을 추는 모습은 정말이지 아름답다. 특히 요즘처럼 추운 계절엔 칼칼하고 적당히 기름지고 단맛이 도는 부대찌개 국물은 그 자체로 별미다. 이 번에 찾아간 곳은 고대생들이 애정하는 ‘평범식당’이다. 외관부터 범상치 않다. 메뉴는 오직 부대찌개 뿐. 덕분에 이곳에선 무엇을 먹을 지 고민할 필요가 없다. 게다가 가격은 1인분에 고작 6천원. 혼밥도 가능하다. 3천원을 더 내고 모듬햄을 추가할까 하다가, 기본이 어떤지 궁금해서 주문했다. 치즈 한장과 나름 푸짐하게 차려진 비쥬얼이 마음에 들었다. 계란 후라이와 따끈한 스팸 한조각이 올라간 밥은 또 어떤가? 기본 반찬만으로도 한 공기는 뚝딱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마..
[홍대빵집] 묵직한 존재감의 '츄이구이브래드' 홍대입구역 근처는 정말이지 ‘빵들의 격전지’다. 방송을 탔거나, 타지 않았어도 어마어마한 내공의 고수들이 자신의 비법을 담아 빵을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오늘 소개할 ‘츄이구이브래드(chewygooeybread)’도 그런 내공 있는 빵집이다. 홍대입구역보다 합정역에서 좀 더 가까운데, 오후 3시쯤 가니 이미 안에 다섯 명 이상의 손님들이 빵을 들고 기다리고 있었다. 새삼 얼마나 인기 있는 곳인지 알 수 있었다. 오후 3시에 오픈했기 때문에 아직 빵들이 다 나오질 않았다. 그래서 고민 끝에 일단 버터쫀득이치아바타(6,000원)을 고르고, 다른 걸 ‘하나 더 무얼 살까?’ 고심중이었다. 그때 사장님이 ‘바질치즈샌드위치 됩니다’라고 해서, 냉큼 하나 주문했다. 두 개를 사들고 근처 스벅에 가서 나이트로콜드브루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