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수목드라마 174

디테일이 살아난 ‘태양을 삼켜라’ 기대된다!

멋진 황혼녘을 배경으로 서로의 마음을 알게 된 지성과 성유리. 그리고 아름다운 키스신까지. 디테일한 설정과 아름다운 영상 그리고 멋진 연출이 빛난 장면이었다. 11화는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가 디테일을 상당 부분 회복하고, 본격적인 결자해지 모드로 전환될 것임을 천명한 방송분이었다는 데 상당한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지난주 방송된 를 보면서 이번주 수목극을 뭘 볼지 고민에 빠졌다. 개인적으론 지난주까지만 를 보고 이번주부턴 를 볼참이었다. 자신이 출연한 드라마의 흥행을 항상 책임져온 윤은혜와 의 미중년 태봉씨 윤상현과, 의 정일우, 의 문채원 등이 출연하고 코믹적인 느낌이 묻어나는 예고편 등이 마음에 드는 탓이었다. 그러나 11화는 그런 결심을 다소 흔들리게 만들었다. 뭐 많은 분들이 인정하겠지만 1화는..

TV를 말하다 2009.08.17

‘드림’이 수목극이었다면 손담비의 평가는 달라졌을 것이다!

예쁘고 청순한 역할이 아니라 왈가닥에 선머슴같은 박소연역을 맡고 있는 손담비. 예쁘고 멋진 역이 아니라 다소 망가지는 모습을 마다하지 않는 면에서 그녀의 의지를 읽을 수 있다. 그녀의 발음은 다소 부정확하고 연기는 부자연스러운 구석이 있긴 하지만, 첫 출연작이면 상당히 괜찮은 수준이라 여겨진다. 다만 이 뜻하지 않게 의 대항마가 되다보니 극중 유일한 히로인인 손담비에게 과중한 기대와 짐이 지워지면서 너무 냉소적인 평가가 내려지지 않나 싶다. 만약 이 수목극이었다면 손담비의 연기는 호평을 받지 않았을까? 그런 면에서 손담비는 지독히 운이 없는 배우다. 5, 6화를 보면서 제목과 같은 생각이 더욱 짙어졌다. 은 아주 잘 만들어진 작품은 아니다. 그러나 지금처럼 세인의 관심에서 멀어져 있는 상황은 매우 안타까..

TV를 말하다 2009.08.13 (9)

화려한 영상 그러나 진부한 스토리전개, '태양을 삼켜라'

의 제작진이 뭉쳐 만든 가 신종 플루 등의 잡음에도 불구하고 첫회에 14.8% 시청율을 기록하며 순항을 예고했다. 현재 동시간대에 방영중인 (7.5%)과 (9.9%)를 무난히 물리치고 전작 에 이어 수목극 1위를 지켰다. 이미 스페셜 방송 등을 통해 아프리카와 라스베가스 현지 촬영 등을 내세우며 ‘볼거리’에 치중한 는 1화부터 화려한 막을 열어제꼈다. 아프리카 오지에서 위험한 용병활동을 하는 지성일행과 라스베가스에서 태양의 서커스를 연출하는 성유리의 모습이 대비되면서 한순간에 시청자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특히 전투신과 태양의 서커스가 절묘하게 편집된 장면은 ‘아름답다’는 느낌을 주기에 충분했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지성이 태어나기 전으로 이야기가 거슬러 올라가 제주도에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박정희 대통..

TV를 말하다 2009.07.10 (3)

대담, 법정드라마 <파트너> 어찌해야 하나?

본격 법정드라마를 표방한 . 그러나 오버스런 이동욱의 연기와 아직 극을 이끌기엔 부족한 김현주. 아직 준비되지 않은 이하늬. 카리스마를 보여주지 못하는 최철호 등 주연진에 문제점이 적지 않다. 무엇보다 억지설정의 대본과 불협화음을 더욱 불협화음으로 이끄는 연출 등은 시급히 개선되야할 문제점이다. 를 보고 둘이서 대담식으로 이야기를 나눠봤습니다. 그냥 부담없이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 주작: 본 느낌이 어때요? 캐치 : 글쎄. 뭔가 잘 만들고자 하는 의욕은 보이는데, 그 의욕만큼 제대로 구현되지 못한 것 같아. 주작: 왜 그런데요? 캐치: 전체적으로 진지한 톤인데, 진지한 장면에 몰입하지 못해. 주로 조연 배우들의 연기가 떨어진 달까? 주작: 저도 그 부분은 동의해요. 특히 김현주의 경우 남편과 사별하고..

TV를 말하다 2009.06.2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