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원맛집

(6)
[노원역맛집] 여전한 그 맛 ‘털보고된이’ 이름에서 알 수 있지만, 이 집은 생선구이 전문점이다. 처음 찾아갔을 때가 생각난다. 그땐 다소 허름한 곳에서 사람들이 줄서서 먹었다. 가성비맛집으로 노원 쪽에선 꽤 유명한 식당이었다. 오랜만에 찾아가보니 생선구이들의 가격이 좀 올랐다. 으음. 충분히 이해 간다. 요새 수산물 가격이 올라갔으니까. 난 돼지불고기백반을 골랐다. 고른 이유? 간단하다. 생선구이 못지 않게 돼지불고기백반이 맛있기 때문이다. 물과 수정과는 셀프. 점심때가 조금 지나서 간 탓에 손님은 나 말고 한팀밖에 없었다. 5분정도 기다렸을까? 미역국과 상추, 볶음김치, 시래기 무침, 고추장아찌가 나왔다. 그리고 오늘의 주인공인 돼지불고기가 나왔다. 생각보다 돼지불고기는 그렇게 붉지 않았다. 한점 집어 먹어보니. 으음. 양념이 적당하다. 너무..
오! 이런 맛이라니. ‘수유다래함박스텍 노원역점’ 수유에 유명한 ‘다래함박스텍’이 있단 사실은 알았다. 그러나 가기가 귀찮아서 계속 넘기고 있었다. 그러다가 우연히 노원역 근처에서 분점을 보았다. 세상에! 이 곳에 생겼다니! ‘조만간 사 먹어봐야지!’라고 혼자 결심했다. 그리고 오늘 가보았다. 멀리서 보니 온통 노란색이라 왠지 갓뚜기가 떠올랐다. 이제 문을 열고 매장에 들어가니, 오호! 꽤 많은 사람들이 이미 식사중이었다. ‘뭐 먹지?’하다가 돈까스는 최근에 몇 번 먹었고, 이름대로 ‘함박스텍’을 골라봤다. 물론 난 ‘묻고 더블로!’로 정신으로 곱배기를 주문했다. 총합 7천원!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이곳은 주문을 키오스크로 한다. 모든 메뉴는 곱배기 할시 1,500원 추가다! 일하시는 데 방해가 될까 봐 찍지 못했는데, 다 먹고 나면 손님이 퇴식구에 직..
[노원역] 6천원의 행복 ‘박대감 한식부페' 노원역 근처에 위치한 ‘박대감 한식뷔페’는 오로지 평일 점심만 문을 연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 30분까지만 운영된다. 당연히 주말과 공휴일은 쉰다. 저녁도 안 한다. 한식뷔페들이 그렇듯 메뉴는 매일 바뀐다. 물론 고기류는 뭐라도 한 가지 이상 제공되는 걸로 안다. 지난번 방문했을 때는 돼지 제육볶음과 김치볶음과 장조림(?) 비스무리한 게 제공되었다. 또한 닭튀김과 샐러드 그리고 카레와 김치전까지. 그것도 부족해서 여섯 가지의 반찬까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좀만 돌아가면? 어묵탕과 상추도 있다. 현금으론 6천 원,카드론 6,500원에 이 모든 게 무한이다. 가장 붐비는 시간대는 오후 1시까지다. 1시가 넘어서면 많이 빠져서 비교적 차분하게(?) 식사할 수 있다. 한 접시 퍼서 음미한다. 카레는 간..
‘식객’에 소개된 한우전문점 ‘참누렁소’에 가보니... 간만에 포식했습니다. 이야기는 며칠 전으로 돌아갑니다. 제 동생이랑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한우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제 동생은 한우마니아입니다. 그렇다고 자주 먹지는 못합니다. 아무래도 비싸니까요. 한우이야기가 나와서 집근처에 유명한 한우집이 없나 검색하다가 한 곳이 눈에 들어옵니다. 바로 허영만 화백의 에 소개되었다는 ‘참누렁소’였습니다. 보기만 해도 눈물이 흘릴 정도로 아름다운 눈꽃등심과 살치살, 안창상, 차돌박이의 사진의 향연은 보는 이의 눈을 멀게하고 혀를 멀게 합니다. 분명히 배가 고프지 않았건만 인터넷 상의 사진을 보는 것만으로도 괜시리 허기를 느끼게 합니다. 결국 견디지 못한 우리남매는 며칠 후에 찾아가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어제가 그날이었습니다. 지하철 7호선 하계역 을지병원 뒤편에 위치..
줄서서 먹는 고로케, 계속 손이 가는 찹쌀 도너츠 노원 롯데 백화점 건너편에는 많은 노점상들이 있습니다. 이곳에선 떡볶이도 팔고, 전도 팔고, 만두도 팔고 다양한 먹거리들이 있습니다. 그중 가장 인기가 많은 곳을 꼽으라면 바로 이집입니다! 옛날맛이 나는 찹쌀 도너츠와 고로케를 파는 곳입니다. 지금 보기엔 몇 명 밖에 줄 서 있지 않습니다만. 이런 날은 처음있는 날이었습니다. 보통 최소 20-30명은 줄서서 먹거든요(덕분에 저도 간만에 별로 안 기다리고 먹을 수 있었습니다 ^^). 보시면 알겠지만 사람들이 봉투를 가지고 서서 기다리는 게 보일 겁니다. 이건 나오는 대로 가져가기 위해 순서대로 기다리는 모습입니다. 이집의 시스템은 다른 곳과 조금 다릅니다. 아무래도 만드는 족족 팔리다보니 다른 노점상이 보통 음식 만드는 사람까지 해서 두명이 있는 것과 달리..
노원구의 오므라이스 명가, 돈&스파게티 동생과 얼마전에 저녁을 먹기 위해 나섰다가 동네 근처에 있는 곳을 가게 되었습니다. 바로 ‘돈&스파게티’였습니다. 중계동 근린공원 뒤 브라운스톤 상가에 위치한 곳이었습니다. 인터넷을 검색했는데, 너무 칭찬이 자자해 궁금해서 가보기로 했습니다. 먹고난 느낌은 ‘꽤 괜찮네’ 였습니다. 물론 엄청나게 맛있는 수준은 아닙니다. 가게 주인장께서 패밀리 레스토랑을 전전하며 기술을 배웠다는 오무라이스는 ‘수준급’입니다. 상당히 부드럽고 적당히 씹히는 질감하며, 소스의 부드러움까지. 강북에서 이정도 ‘오무라이스’를 먹을 수 있다는 점은 괜찮습니다. 내부 전경. 위는 메뉴판입니다. 가격을 보시면 알겠지만 비교적 저렴한 편입니다. 두명이서 일하다보니 바쁜 시간대에는 조금 상을 치우지 못하고 손님을 맞이하더군요. ^^ 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