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를 말하다/TV비평

쿡방과 먹방의 새로운 조합! ‘먹고자고먹고’

'먹고자고먹고(이하 ‘먹자먹’)'은 조금 특이한 예능이다. 이전까지의 예능들은 하나같이 해외로 나가면 뭔가(?)를 해야했다. 맛있는 음식을 먹기 위해서 미션을 수행하는 것은 이미 예능에선 흔한 광경이었다. ‘1박2일’에선 미션을 수행해서 성공해야만 식사를 할 수 있었다.


‘정글의 법칙’은 아예 오지에 가서 출연자들이 고생을 할 수 밖에 없게끔(?) 만들지 않았던가? 그런데 ‘먹자먹’은 제목 그대로 출연자들이 먹고 자고 먹게끔 만든다. 말레이시아 쿠닷까지 갔지만, 쿠닷하우스에서 음식을 해서 먹는 것을 보여주는 것외엔 그 어떤 미션도 없다.


물론 재료를 사기 위해 에어콘이 아예 없는 4륜차로 시장에 가는 고생을 하는 정도? 그외엔 ‘먹자먹’은 오로지 쿡방과 먹방으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기에 주력하고, 거기에 성공한 것 같다. 우선 삼촌인 백종원은 아이돌인 온유와 정채연을 위해 현지 재료로 각종 맛난 요리를 선보인다.


‘집밥 백선생’을 비롯한 예능에서 상당히 쉬워보이는 조리법과 과감한 손길로 인기와 장안의 화제를 불러모은 백종원은 다시 한번 화려한 요리쇼로 시청자의 눈을 사로잡고 침을 삼키게 만든다. 그가 샬롯이란 처음 듣는 채소와 현지의 갖가지 재료로 피시카레와 닭갈비 등을 만들땐 그 화려함에 그저 넋을 놓고 바라볼 수 밖에 없는 마력을 발휘한다.


‘먹자먹’에서 먹방은 온유와 정채연이 담당한다. 백종원이 요리를 할때 돕긴 하지만, 그들의 가장 결정적인 역할은 먹방에서 빛난다. 정채연은 먹는 모습도 복스럽고 예쁘지만, 온유의 리액션은 더욱 눈길이 갈 수 밖에 없다. 그가 한입 먹을때마다 짓는 황홀한 표정과 ‘너무 맛있어요’라며 보여주는 리액션은 시청자로 하여금 ‘도대체 얼마나 맛있길래?’라는 생각을 할 수 밖에 없게끔 만든다.


물론 ‘먹자먹’ 역시 예능이기에 과도한 설정과 리액션이 보이긴 한다. 그러나 등장인물은 달랑 백종원, 온유, 정채연 세명이고, 그들이 어디로 이동하는 것이 아니라 그저 쿠닷의 한적한 하우스에서 그저 먹고 자고 먹는 일정으로 방송이 벌써 두 화가 나간 것은 무척이나 고무적이지 않은가?


이전 같았으면 이런 방송을 상상이나 했을까? 어찌보면 ‘먹자먹’은 그동안 미션수행을 비롯하여 정신없는 일정으로 이어지는 예능에서 벗어난 ‘작은 반란’인지 모르겠다. 우리는 해외여행을 가면, 하루에만 두세군데 이상 명승지를 가는 일정을 하곤 한다.


이에 반해 유럽인들은 한 장소에 머물러서 휴양을 즐기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 물론 여기엔 휴가일수가 얼마 안되는 우리네 사정과 몇달에 이르는 긴 시간동안 넉넉한 여정을 즐기는 유럽인과의 차이 일 수도 있다. 그러나 숨막히는 일정에서 벗어나기 위해 온 해외여행마저 뭔가 빡빡한 일정으로 채워져 있는 우리의 시간표는 조금 피곤하지 않을까?


‘먹자먹’은 시청자들이 꿈꾸는 해외에서의 일정을 대신해 준다. 해외로 나가서 맛집을 전전하는 게 아니라 그저 휴양지에 콕 박혀서 물놀이나 하면서 온전히 휴식을 취하고, 백종원 같은 요리사(?)를 두어서 매끼니마다 맛있는 요리를 먹는 것이다.

비록 몰디브에 가서 즐기는 모히또는 아니지만, 말레이시아 쿠닷에서 수박주와 함께 즐기는 백종원표 요리는 그 자체로 시청자를 매혹시키고, 거기에 온유와 정채연의 먹방은 그저 하염없이 TV를 바라보게 만든다. 휴식이란 어쩌면 이런 모습이 아닐까?

아마 우리가 실제로 이런 휴양을 즐기기란 매우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어차피 우리가 TV를 통해 느끼는 것은 대리만족이 아니던가? ‘먹자먹’은 그동안 우리를 숨막히게 했던 모든 일정에서 벗어나서 온전한 휴식을 취하면서 그저 먹고 자는 것처럼 원초적인 욕구만 채우는 상황을 통해 시청자에게 힐링을 선사하고 싶었던 건 아닐까?


우린 tvN의 ‘먹자먹’을 보면서 글로벌 쿡방과 먹방을 즐기는 것이지만, 동시에 숨막히는 우리의 정신없는 일상에서 조금이나마 벗어나보는 건 아닐까 싶다. ‘쿡방과 먹방’만의 조합으로 방송을 진행하는 tvN의 뚝심은 새삼 그 저력과 도전정신에 박수를 보낼만한 부분이다. 금요일 심야시간대를 프리미엄으로 만들어놓은 tvN이 과감하게 도전했으니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