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맛기행

[노원역 맛집] 떡볶이를 뷔페로 즐기자! ‘마뇨떡볶이 노원역점’

떡볶이를 좋아하는 분? 보글보글 끓는 즉석떡볶이의 비주얼은 그 자체로 감탄을 자아낸다! 잘 익은 떡에서 달작지근한 양념이 촉촉하게 배어있다면?입안의 즐거움이 이루 다 표현하기 어려울 게다.

 

한국인이라면 학교 앞 떡볶이에 대한 추억이 있다. 그건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는다. 시장에서 단돈 1~2천원에 즐길 수도 있고, 만원 정도면 현대식 인테리어로 중무장(?)한 고급진 곳에서도 즐길 수 있다.

아무래도 다들 주머니가 가벼워진 요즘엔? 무한리필로 즐길 수 있는 즉떡 뷔페도 빼놓을 수 없을 것 같다. 요새 인스타를 비롯한 SNS에서 자주 거론된 곳이 바로 ‘마뇨떡볶이’ 신림점이었다.

성인 1인당 7,900원으로 부담이 적다.

튀김과 돈까스까지 무한대로 즐길 수 있단 소문은 익히 들었다. 그러나 엉덩이가 무거워서 신림까진 차마 가질 못했다. 그러다가 최근에 노원에 지점이 생겼다는 소식을 접했다.

 

별 다른 고민 없이 찾아갔다. 많은 리뷰어들과 인플루언서들이 지적했지만, 6개의 마법가루와 다양한 튀김류와 볶음밥까지 해먹을 수 있게끔 갖춰져 있었다. 떡볶이를 좋아하는 이들에겐 그야말로 성지라 불릴 만큼 아름다웠다!

떡볶이를 더욱 맛나게 해줄 마법가루들. 맛있어져라! 맛있어져라! 

함께 온 동생에게 떡볶이를 부탁하곤, 곧장 돈까스 부터 집어서 소스를 뿌리고 먹어봤는데. 으음. 괜찮았다. 물론 돈까스 전문점에서 먹는 것과 비교할 수 없지만, 무한제공이란 측면에선? 무난한 퀄리티인 듯.

튀김 역시 무난했다. 한 가지 아쉬움이라면 식었다는 점인데. 이건 아무래도 어쩔 도리가 없을 듯싶다.우리가 찾아간 시간대가 오후 3시라 사람이 적을 때였다.김말이, 만두, 소시지, 감자. 그것도 부족해서 도넛과 냉우동까지.

 

신나게 튀김류를 챙기면서 한번 더 먹어야지라고 생각했다. ! 근데 그건 착각이었다. 동생이 떡볶이를 생각보다 적게 가져와서 이따 또 먹으려나 보다싶었다. 그런데 막상 떡볶이를 조리해서 먹어보니 금방 배가 불러왔다.

돈까스도 무한, 탄산음료도 무한으로 먹을 수 있다. 

 

가져온 것도 간신히 먹은 정도. 볶음밥은 차마 꿈꿀 수 없었다. ‘! 예전엔 친구랑 비슷한 곳에 가봤는데 한번 먹기도 힘들더라고요.’아! 그랬구나. 생각해보니 이곳에 있는 건 밀가루 위주다. 그것도 튀긴 것들.

돌도 씹어먹을 10대가 아니라면, 떡볶이에 환장한 20대가 아니라면, 푸드파이터가 아니라면, 한번 이상 먹기가 힘들다. 그리고 즉석떡볶이다 보니, 가루를 뿌리고, 반요리(?)하는 자의 솜씨가 맛을 좌우한다.

어묵도 무한~. 하지만 역시 떡볶이가 쵝오! 

스벅에서도 그렇지만 아마 각종 레시피가 SNS에 있지 않을까 싶다. 아마 잘 모르지만 친구들끼리 찾아올 땐 금손(?)들의 인기가 꽤 되지 않을까? 인싸라면 떡볶이 조리쯤은 다들 하잖아요?

오전 10시에 오픈해서 밤 11시에 닫는다. 참고하시길.

마뇨떡볶이는 떡볶이 마니아라면 좋아할 만한 구성이라 여겨진다. 다른 떡볶이 뷔페집을 가보지 않아 비교가 어렵지만 충분히 경쟁력은 있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