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맛기행

[미아사거리역 맛집] 맛있는 군만두와 꿔바로우 ‘대중만두’

휴일에 집에서 빈둥빈둥 대고 있는데 친구한테 연락이 왔다. 점심을 사준다고 해서 오케이!’를 외치며 미아사거리역으로 향했다. 평상시 인스타를 비롯한 SNS에서 새로운 맛집들이 보이면 체크했다가 근처에 갈 일이 생기면 가는 편이다.

 

이 날도 마침 미아사거리역 근처에 가게 돼서 ‘대중만두’를 가자고 졸랐다. 이름처럼 만두 맛집으로 소문나서 연쇄만두마(?)인 나로선 궁금하기 짝이 없었다. 12시 반쯤 갔는데, 몇팀 없어서 쾌적하게 식사를 할 수 있었다.

꿔바로우(15,000)와 고기군만두(7,000원) 그리고 볶음밥(6,000)을 주문했다. 먼저 볶음밥이 나왔다. 볶음밥과 짜장 소스가 함께 나오는 많이 볼 수 있는 스타일이었다. 맛도 괜찮았다.

소문난 고기군만두는 흔히 볼 수 있는 눈꽃만두 스타일이었다. 보기도 좋고, 한입 베어무는 순간 뚝뚝 떨어지는 육즙은 좋았다.

 

밥알 하나하나가 코팅되진 않았지만, 요새 워낙 엉망인 곳들을 많이 본 탓일까? 이 정도면 상대적으로 준수해 보였다. 두번째로 나온 고기군만두. 바닥은 프라이팬 등에 굽고, 위는 수증기로 찐 형태. 요새 많이 유행하는 빙화만두 혹은 눈꽃만두 스타일이었다.

 

밑은 바삭하고, 위는 촉촉했다. 안에서 나오는 육즙이 워낙 뜨거워서 자칫하면 입안이 화상을 입을 정도였다. ‘아는 맛이 무섭다고 누구나 좋아할 만한 군만두였다.

바삭하고 쫄깃한 꿔바로우. 적당한 신맛과 단맛의 조화가 썩 훌륭했다. 

 

꿔바로우는 튀김옷이 바삭하면서 한입 깨어 물으니 쫄깃했다. 다른 곳에서 먹던 꿔바로우와 달리 신맛이 상대적으로 적어서 마음에 들었다. 우리가 중국집에서 흔히 먹은 탕수육이 단맛이 매우 강한데, 꿔바로우는 처음엔 너무 신맛이 강해서 질색했던 경험이 있다.

반찬은 셀프! 다른 곳도 찍고 싶었으나 다른 손님들의 식사에 방해가 될 까 싶어서 찍지 못했다. 

대중만두에 오면 다들 꿔바로우를 부담 없이 즐길 듯싶다.꽤 만족스러운 점심이었다. 기회가 닿는다면 부추군만두도 맛보고 싶다. 근처에 올 일이 있다면 대중만두는 괜찮은 선택이 될 듯싶다.